AD
  • 사진=넥슨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넥슨은 데브캣 스튜디오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모바일 퍼즐게임 '로드러너원'을 18일 정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넥슨에 따르면 '로드러너원'은 과금 요소가 없는 무료게임으로 한국, 대만, 미국, 독일 등 전 세계 국가의 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삼성 갤럭시 단말기 내 게임센터를 통해 출시됐다. 현재 한국어를 비롯해 영어, 독일어, 중국어 등 9개 언어를 지원한다.

이 게임은 지난 1983년 출시된 퍼즐액션게임의 원조이자 세계적으로 유명한 고전 게임 '로드러너'를 공식 리메이크한 모바일 게임이다. 넥슨이 토자이게임즈로부터 판권을 획득해 모바일 게임으로 재탄생했다.

퍼즐 형식의 스테이지에서 적을 함정에 빠뜨리거나 제거하면서 금괴를 모으는 원작의 게임방식과 재미요소를 모바일 플랫폼에서 재현했으며 'SF테마의 다양한 캐릭터', '난이도별 모드' 등 콘텐츠도 추가했다. 또한 게임 내 300개의 스테이지 외에도 '스테이지 에디터'를 통해 이용자들이 직접 만든 스테이지를 즐길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8 18:12:01 수정시간 : 2017/05/18 18:12:0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