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국내 기업 중 워너크라이(WannaCry) 랜섬웨어로 피해를 본 곳은 14곳인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피해 신고를 한 국내 기업은 14곳이다. 피해 신고 기업은 14일 4곳, 15일 5곳, 16일 3곳에 이어 이날 2곳이 추가됐으며 이들 기업은 기술 지원을 받게 된다. 감염 의심 신고 접수는 16건으로 집계됐다. 신고하지 않은 기업과 개인을 합산하면 실제 피해는 더욱 클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118 전화 상담센터를 통한 랜섬웨어 관련 문의는 지난 15일 2863건, 16일 1256건에 이어 이날은 오후 1시까지 265건의 문의가 들어왔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윈도 최신 버전 업데이트 등을 통해 랜섬웨어 피해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주의을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7 17:24:32 수정시간 : 2017/05/17 17:24:3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