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넷마블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넷마블게임즈는 모바일 MOBA(다중접속 온라인 배틀 아레나) ‘펜타스톰 for Kakao(이하 펜타스톰)’를 오는 25일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를 통해 정식 출시된다고 21일 밝혔다.

펜타스톰은 지난 3월9일부터 브랜드 사이트에서 사전예약을 시작해 200만명 이상의 참여자를 모았으며 지난 7~13일에는 프리미엄 사전 테스트를 진행했다.

넷마블에 따르면 프리미엄 사전 테스트 당시 누적 실시간 대전 수는 245만번, 가장 많은 실시간 대전을 즐긴 이용자는 319번, 가장 빠르게 승리를 쟁취한 시간은 4분36초 등의 기록이 나왔다. 넷마블이 공개한 '프리미엄 사전 테스트 7일간의 기록'은 넷마블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지훈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사전 테스트에서 10대에서 30대까지 고르게 참여율이 높았던 만큼 누가 해도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4:27:49 수정시간 : 2017/04/21 14:27:4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