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구글 홈.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구글의 인공지능(AI) 스피커 '구글 홈'이 여러 사용자의 목소리를 구별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글은 "하나의 구글 홈 기기에 최대 6개의 다른 계정을 만들 수 있다"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구글에 따르면 구글 홈은 음성 특성을 분석해 각 계정의 사용자를 구분하고 각 사용자의 특성에 맞는 가상비서 서비스를 지원한다.

만약 '오케이 구글(Okay, Google)', 또는 '헤이 구글(Hey, Google)'로 구글 홈을 깨우면 구글 홈은 해당 음성을 지닌 사용자에게 맞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구글은 어떤 사용자가 다른 계정 사용자의 정보에 관해 물어보면 구끌 홈이 그것에 대답하지 않아 데이터 보안도 지킬 수 있다고 전했다.

구글 홈의 경쟁자인 아마존 '에코'에는 이러한 기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4:18:30 수정시간 : 2017/04/21 14:1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