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T는 LG전자와 함께 가전제품과 연동되는 ‘GiGA IoT 홈매니저’ 서비스 6종을 선보이며, ‘홈 IoT(Internet Of Things)’ 확산을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연동되는 6종의 가전제품은 에어컨,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오븐, 냉장고, 세탁기이다. 사진은 모델들이 KT가 LG전자와 함께 선보이는 ‘GiGA IoT 홈매니저’ 서비스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KT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KT와 LG전자가 가전제품과 연동되는 ‘GiGA IoT 홈매니저’ 서비스 6종을 선뵀다.

21일 양사는 새로운 서비스 공개와 함께 가정 사물인터넷(IoT) 확산을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연동되는 6종의 가전제품은 에어컨,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오븐, 냉장고, 세탁기다. 양사의 사물인터넷 플랫폼을 연동, 가정 내 와이파이(WiFi)로 연결된 무선 공유기(AP)를 통해 진일보한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최근 KT에서 출시한 인공지능 TV ‘기가지니’와도 연동해 사용할 수 있는데, 예를 들면 음성으로 ‘지니야, 에어컨 켜!’로 제품을 작동시키고, ON/OFF 기능뿐 아니라 제습 모드처럼 세부 설정과 제어까지 가능하다.

KT와 LG전자는 6종 가전제품별로 기기 상태 확인, 원격 제어, 상태 통보 기능 등을 제공하는데, 예를 들어 언제 어디서나 GiGA IoT 홈매니저 APP을 통해 세탁기 작동 시간을 확인하고, 집에 도착하기 전에 세탁기가 종료되면 구김방지를 동작 시킬 수 있다. 또 제품의 리모컨을 찾지 않고 어디서든 에어컨이나 공기청정기를 작동시킬 수 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LG전자 베스트샵 등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와이파이(Wi-Fi) 통신이 가능한 가전제품을 구입한 후, LG전자 스마트홈 서비스인 ‘스마트씽큐’(SmartThinQ™) 계정을 가진 고객이 KT ‘GiGA IoT 홈매니저’ 서비스에 가입하면 된다.

생활가전 6종 가운데 보유 중인 LG전자 생활가전 기기를 추가하는 방식으로 ‘GiGA IoT 홈매니저’ 이용이 가능하며, 올해 말까지 LG가전 연동 서비스 사용에 대한 기기 추가 시 발생하는 1100원의 이용료를 기본으로 제공해 추가 요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또 KT는 ‘GiGA IoT 홈매니저’ 서비스로 가정 내 사물인터넷 기기들을 고객 상황이나 라이프 스타일에 맞게 자동으로 복합제어 할 수 있도록 설정을 도와주는 서비스인 ‘레시피’ 기능을 제공 중이다.

사용자는 ‘레시피’ 기능을 통해 GiGA IoT 에어닥터에서 일정 수준 이상 실내 미세먼지 수치를 감지하면 LG전자 공기청정기를 자동으로 동작시킬 수 있는 등 다양한 자동 복합제어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KT GiGA IoT 사업단 김준근 단장은 “KT와 LG전자 간 홈 IoT 사업협력으로 편리하고, 차별화된 가전-통신 융합형 서비스를 선뵌다"며 “고객들이 더욱 윤택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LG전자와의 협력 외에도 기가지니와 연동된 다양한 가정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KT 는 이번 LG전자와 가정 사물인터넷 사업협력으로 국내 대표 가전사인 LG전자와 삼성전자 주요 가전제품들과 연동하게 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0:44:24 수정시간 : 2017/04/21 23:32:34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