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삼성전자는 전 세계 200여개국에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마존과 협력해 아마존의 첫 번째 'HDR10플러스' 콘텐츠 파트너가 됐다고 20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연내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앱에서 전 세계 사용자들에게 스트리밍 서비스를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HDR10플러스를 지원하는 2017년형 삼성 QLED TV와 UHD 전 라인업에서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를 제공한다.

삼성전자가 개발한 HDR10플러스는 HDR(하이 다이내믹 레인지)의 차세대 표준 규격이다. HDR은 밝은 곳은 더 밝게, 어두운 곳은 더 어둡게 표현하면서 TV의 표현력을 높여주는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달 업계에 HDR10플러스 기술을 업계에 개방형으로 공개한 바 있다. HDR10플러스는 영화의 특정 장면이 원작자 의도보다 어둡게 보일 수 있는 HDR10의 단점을 보완해 각각의 장면 맞는 명암비와 선명한 색채감을 표현한다.

앞서 삼성전자와 아마존은 지난 2015년 HDR 표준 기술 중 하나인 'HDR10'을 기반으로 한 TV와 콘텐츠를 세계 최초로 선보인 바 있다. 올해는 한 단계 진화한 HDR10플러스 기술의 에코 시스템 확대를 위해 협력키로 했다.

아마존 글로벌부문 그렉 하트 부사장은 "삼성과 파트너십으로 뛰어난 시청 경험을 보다 많은 기기에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삼성과 협력해 'HDR10플러스' 콘텐츠를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를 통해 전 세계 고객들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임경원 상무는 "업계 누구나 사용 가능한 오픈 소스 기반의 'HDR10플러스'는 사용자에게 놀라운 시청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아마존을 비롯한 파트너들과 협력해 'HDR10플러스' 에코 시스템을 확대해 차세대 HDR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0 13:27:29 수정시간 : 2017/04/20 13:27:29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