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카카오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카카오가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의 영역을 배달 주문으로 넓히며 생활 플랫폼으로서의 경쟁력 강화에 본격 나섰다.

임지훈 카카오 대표는 지난 달 진행된 실적 발표 컨퍼런스 콜에서 "스마트폰에 카카오톡만 있으면 편리한 생활이 가능하도록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국민 메신저로 자리 잡은 카카오톡을 콘텐츠 및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확대한다는 목표 아래 파트너사들과 함께 관련 시장에 뛰어들겠다는 얘기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플랫폼에서 다양한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새로 공개된 서비스는 카카오톡의 진화 방향에 부합하는 첫 번째 모델로, 카카오톡 내에서 주문하면 바로 받아볼 수 있는 방식이다.

이용자들은 '카카오톡 주문하기' 플러스친구를 친구 추가하거나 더보기 탭의 '주문하기'를 누르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현재 14개의 치킨, 피자, 버거, 한식 브랜드의 음식을 주문할 수 있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배달 예상 시간을 제공해 빨리 배달되는 브랜드를 고를 수 있고 브랜드별로 배달 도착 시간을 지정하는 예약 기능도 선보인다. 결제는 카카오페이, 신용카드 및 직접 결제 등으로 할 수 있다. 결제 이후 '매장접수'나 '배달출발' 등 진행 과정은 카카오톡 알림톡으로 실시간 전달되며 카카오톡 채팅방에 메뉴를 공유할 수도 있다. 이번 서비스의 운영은 카카오가 작년 7월 지분투자를 한 주문중개 플랫폼 업체 씨엔티테크가 담당한다.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톡 주문하기에 참여하는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플러스친구를 통해 카카오톡 이용자층과의 접점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카카오톡 메시지로 소식을 전하거나 쿠폰도 보낼 수 있다.

자동응답 API나 일대일 채팅 기능을 적용하면 고객과의 직접 상담도 가능해져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플랫폼 입점 열기가 높아질 전망이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주문하기에서 주문 가능한 브랜드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오는 28일 오후 2시까지 이벤트를 진행한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통해 주문한 이용자에게 선착순 30만명까지 카카오프렌즈 이모티콘을 제공하는 등 혜택을 선보인다.

한편 카카오는 상반기 내에 플러스친구를 정식 오픈하고 주문에 이어 구매·예약 등의 기능도 순차적으로 도입할 방침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6:12:21 수정시간 : 2017/03/21 16:1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