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네이버는 19대 대통령 선거와 관련해 공정한 플랫폼 운영을 위해 수립한 대선 관련 기사배열 원칙과 외부 검증 방향성을 20일 공개했다.

네이버는 대선 기사배열의 대원칙은 공정성, 정확성, 독립성으로 하고 오는 21일 열리는 대선 특집 페이지에서 세부적인 운영방침을 밝힌다.

네이버는 대선 기간 동안 외부 자문 독립기구인 네이버뉴스 편집자문위원회 산하에 '기사 배열 모니터링단'을 운영하고 기사배열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외부로부터 검증 받는다. 네이버뉴스 편집자문위원회는 네이버의 기사 배열에 대해 검증하고 자문 역할을 하기 위해 설립된 독립 기구로 외부 인사로 구성됐다. 편집자문위원회 산하 '19대 대선 보도 모니터링단'은 편집자문위원인 김경모 연세대 교수를 단장으로 하며 총 5인이다.

모니터링단은 네이버 모바일 메인뉴스, 정치섹션 홈, 대선 특집 페이지의 기사 배열을 객관성과 중립성, 균형성의 관점에서 정량적으로 분석하고 모니터링한다. 모니터링 결과는 7일 단위로 각 정당이나 후보자 캠프에 공유하며 이에 대한 의견서를 받는다.

네이버뉴스 편집자문위원회는 모니터링 결과와 정당이나 후보자 캠프의 의견을 바탕으로 기사 배열의 공정성을 재검증하는 3단계 방식으로 진행한다. 선거 기간 동안 진행된 기사 배열 모니터링 및 연구 분석 결과를 담은 백서도 선거 종료 후 세 달 내에 발간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대선과 관련된 자사의 서비스에 대한 운영 원칙도 공개한다. 네이버는 오는 4월16일 후보자 등록이 마감되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후보자 정보를 받아 인물 정보의 상단에서 별도 제공한다. 이름이 동일한 후보자가 있으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제공하는 순서를 따른다. 후보자는 선거 기간 동안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통해서만 후보자 정보를 수정할 수 있다.

선거 관련 게시글에 대한 임시조치 요청이 있을 때는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의 규정에 따라 처리한다. 후보자 등에 대한 게시물이 공직선거법을 위반하였는지에 대한 판단 및 처리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지침을 따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17:50:30 수정시간 : 2017/03/20 17:50:30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