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녹십자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의 2017년도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약 3700만달러(한화 410억원) 규모의 독감백신을 수주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녹십자가 독감백신을 수출한 이래 역대 최대 규모로, 지난해 남반구지역으로의 독감백신 수출액보다 15% 이상 증가한 수치다.

이로써 녹십자가 독감백신을 수출한지 6년만에 해외 누적 수주액 2억달러를 넘어섰다.

녹십자는 세계 최대 백신 수요처 중 하나인 PAHO 입찰시장에서 지난 2014년부터 독감백신 부문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2015년부터 독감백신으로만 1000억원이 넘는 매출고를 올리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15:19:04 수정시간 : 2017/03/20 15:19:0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