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는 20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유가증권시장(KOSPI)에 상장할 계획이며 신주 1695만3612주(공모 비중 20%)를 공모한다. 공모 예정가는 12만1000~15만7000원, 총 공모금액은 밴드 하단 기준 2조513억원이다. 수요예측은 4월 11~20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공모가 확정 이후 4월 25~26일 이틀 간 청약을 진행한다.

넷마블은 지난해 매출 1조5000억원의 실적을 올렸으며 해외매출 비중은 51%에 달한다. 앱 분석 업체 앱애니에 따르면 2016년 매출 기준으로 글로벌 7위 게임퍼블리셔, 구글플레이 매출 기준으로는 글로벌 3위 게임 퍼블리셔로 각각 집계됐다.

넷마블은 일본과 중국 등 시장에서 각 나라의 특성에 맞는 게임을 선보이거나 해외 게임 개발사를 인수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특히 힘쓰고 있다. 넷마블은 2015년 7월 전 세계 퍼즐 장르 2위 개발사인 잼시티(舊 SGN)을 인수했으며 지난 2월에는 미국의 게임사 카밤 밴쿠버 스튜디오를 인수했다.

넷마블이 작년 12월 중순 내놓은 모바일 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은 출시 한 달 만에 206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성과를 거둬 화제를 낳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11:25:09 수정시간 : 2017/03/20 11:2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