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 미국 특허청)
애플이 올가을 내놓을 아이폰에서 홈버튼이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점점 우세해지고 있다.

15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에서 스크린을 통해 손가락 표면을 스캔할 수 있는 기술의 특허를 받았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터치 아이디 센서 홈버튼을 따로 둘 필요가 없다.

애플은 2014년 디스플레이 업체 럭스뷰(LuxVue) 인수를 통해 이 기술을 확보했다.

애플은 특허 문서에서 "디스플레이 패널이 꺼져 있을 때도 이용자의 지문을 감지해 스마트폰 잠금을 풀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디스플레이 패널에 별도의 센서는 필요 없다"고 덧붙였다.

애플 전문가인 KGI증권 애널리스트 궈밍치는 아이폰에 홈버튼이 없어지는 대신 화면 하단 부분에 "가상버튼"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여러 센서나 셀피 카메라, 수화 스피커 등이 차지하는 공간은 화면 둘레의 테두리(베젤)를 없앤 '올 스크린' 스마트폰으로 가는 길에 큰 걸림돌이라고 가디언은 지적했다.

애플의 아이폰은 스크린 위와 아래에 큰 베젤이 있다. 아래쪽에는 홈버튼과 여기에 통합된 터치 아이디 지문 스캐너가 있으며 위쪽에는 스피커와 여러 센서, 셀피 카메라가 있다. 아이폰은 기기 크기 대비 스크린이 경쟁 제품보다 상대적으로 작다.

스마트폰 메이커들의 베젤 줄이기 노력은 진전이 있다. 화웨이와 구글, LG 등은 지문 스캐너를 기기 뒤쪽으로 옮겼다.

삼성전자가 내놓을 갤럭시S8은 테두리가 얇아져 기기 면적에서 스크린의 비율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16 16:10:11 수정시간 : 2017/02/16 16:10:11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