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넷마블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는 모바일 실시간 대전 게임 '스타워즈: 포스아레나'를 전 세계 154개국에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스타워즈: 포스 아레나는 애플 앱스토어 및 구글플레이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으며 이번 글로벌 출시에 중국은 제외됐다.

스타워즈: 포스아레나는 영화 '스타워즈'의 세계관을 담은 작품으로, 스타워즈 내 캐릭터 80여 종과 유닛 카드를 선보인다. 이 게임에서 전 세계 이용자 순위를 보여주는 '티어 시스템'은 랭킹 점수에 따라 이용자를 7개의 등급으로 분류한다. 전투를 통해 랭킹 점수를 얻고 각자 속한 등급에 따라서 격주로 카드팩 보상이 진행된다.

최대 50명까지 참여할 수 있는 '길드 시스템'은 이용자가 계정 레벨 3을 달성하면 활성화된다. 길드 시스템은 채팅 기능을 통해 게임 중 쉽게 소통할 수 있으며 길드에 속하면 다른 길드원과 길드 내 친선전 및 일반전을 할 수 있다. 길드원과 같은 편으로 다른 이용자들과 실시간 2:2 전투도 가능하다.

한지훈 넷마블 본부장은 "다스 베이더, 루크 스카이워커, 한 솔로 등 스타워즈의 상징적인 캐릭터로 전 세계 이용자들과 실시간 대전의 묘미를 맛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스타워즈: 포스아레나의 글로벌 출시를 기념해 오는 25일까지 출석 이벤트를 진행하고 다양한 보상을 증정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2 15:55:59 수정시간 : 2017/01/12 15:55:5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