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LG전자는 2017년형 '초경량' 그램 14 노트북이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4인치 노트북으로 월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고 12일 밝혔다.

세계 기네스 협회에 따르면 전 세계 25개 나라에서 판매 중인 약 70종의 14인치 노트북 무게를 잰 결과 '초경량' 그램 14가 860g으로 가장 가벼웠다. 앞서 15인치대 노트북 'LG 그램 15' 또한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5인치대 노트북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초경량' 그램 시리즈의 무게는 13.3인치가 830g, 14인치가 860g, 15.6인치가 980g이다. 배터리 사용 시간은 약 12시간(모바일마크 2007기준)이다.

LG전자는 그램 노트북 시리즈와 더불어 배터리 용량을 확대해 최대 24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올데이' 그램으로 투트랙 전략을 구사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FD 손대기 담당은 "무게와 사용시간 등 소비자 편의를 위해 진화하는 LG 그램 시리즈로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울트라슬림 노트북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함에 따라 그램 시리즈를 통해 '무게 혁신'을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노트북 10대 중 6대는 울트라슬림 노트북이었다.

한편 LG 그램은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폐막한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7'에서 'CES 혁신상'을 비롯해 다수 매체로부터 CES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2 14:29:41 수정시간 : 2017/01/12 14:29:4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