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네이버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네이버는 '네이버 TV캐스트' 웹과 '네이버미디어플레이어' 앱의 브랜드명을 '네이버TV'로 통합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의 편리한 고화질 영상 콘텐츠 감상을 지원한다는 설명이다. 새로워진 '네이버TV' 웹과 안드로이드 앱은 이날 오픈되며 iOS 앱은 3월부터 개편 버전으로 이용할 수 있다.

네이버는 '네이버TV'로 통합됨에 따라 모바일웹에서도 앱을 연결하지 않아도 고화질 VOD 영상을 시청할 수 있고, 재생 중에도 자유롭게 원하는 화질로 변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 모바일웹에서는 고화질 영상을 시청하려면 네이버미디어플레이어 앱을 설치해야 했다. 아울러 네이버TV 앱을 사용하면 선호하는 채널 영상들을 구독해 피드로 모아보고, 실시간 알림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네이버는 방송 클립 외에 다양한 장르를 선보이기 위해 웹드라마, 웹예능, 뷰티, 게임 등 주제형TV 콘텐츠도 강화한다. 아울러 동영상 창작자들의 편의도 개선하기 위해 연내 네이버TV 채널 개선·운영 관리 도구를 한 단계 더 간소화한다는 계획이다.

김태옥 네이버TV 리더는 "사용자들이 PC와 모바일 사용 패턴에 맞춰 쉽고 편리하게 네이버의 동영상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도록 '네이버TV' 플랫폼을 확대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2 11:20:59 수정시간 : 2017/01/12 11:20:59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