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휴대전화 본인인증 과정에서 선택사항인 광고 수신 항목을 필수사항으로 오인하기 쉬운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휴대전화로 본인인증을 할 때 사업자들이 필수 동의항목과 광고 등 선택 동의항목을 같은 위치에 노출해 불필요한 광고에 동의하는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이 선택 동의 내용의 전체를 볼 수 있는 '전문보기' 버튼이 동의 문구와 떨어져 있어 내용을 바로 확인하기 어렵고 동의항목에 유·무료 여부를 알 수 있는 정보가 명시돼 있지 않았다.

아울러 광고 수신에 동의한 후 소비자에게 발송되는 문자에도 서비스 내용과 요금 과금 여부 등에 대한 정확한 내용이 없어 소비자가 자신이 어떤 정보에 동의했는지 알기 어려웠다.

한편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이 본인 확인의 수단으로 휴대전화 인증 서비스를 가장 많이(90.1%)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범용 공인인증서는 유료로 발급받아야 하고 이용방법이 복잡해 금융 거래 용도로 주로 활용되고 아이핀(I-PIN) 인증은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발급받고 2차 인증을 해야 하는 등 인증 시간이 걸리는 단점이 있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소비자원은 본인인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에게 필수 동의항목과 선택 광고 수신 항목을 분리·표시하고 수신동의 후 문자로 '유료서비스'라고 명확한 문구를 표기하는 등의 개선을 요구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1 13:17:21 수정시간 : 2017/01/11 13:1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