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납 노출이 정신질환 위험 최대 2.59배 이상 높여
중금속인 납에 노출되면 정신질환에 걸릴 위험이 최대 2.59배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의과대학 예방의학과 윤진하 교수팀은 2000년부터 2004년까지 특수건강검진을 받은 남성 근로자 5만4천788명을 대상으로 혈액 내 납 성분과 정신질환 발생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정동장애학회지인 정동장애저널(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 가운데 정신질환으로 병원 입원 치료를 받은 근로자 223명을 혈액 내 납 성분 농도에 따라 4개 그룹(대조군·저농도·중농도·고농도)으로 구분했다.

납에 거의 노출되지 않은 수준인 대조군의 혈중 납 성분 농도는 '4.10㎍/㎗ 미만'이고 저농도 그룹 은'4.10㎍/㎗ 이상 6.04㎍/㎗ 미만', 중농도 그룹은 '6.04㎍/㎗ 이상 10㎍/㎗ 미만', 고농도 그룹은 '10㎍/㎗ 이상'이다.

이후 그룹별 입원환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고농도 그룹에서 정신 및 행동장애를 보인 환자는 대조군보다 1.63배 많았다.

또 고농도 그룹은 정신질환 중 기분이 너무 좋거나 우울한 증상이 따로 또는 함께 나타나는 정동장애 위험이 2.59배 높았고, 본드나 마약 등 정신활성물질 사용에 의한 정신 및 행동장애가 나타날 위험은 1.96배 높은 경향을 보였다.

윤진하 교수는 "그동안 학계에서는 납 노출로 인한 정신질환은 발달 과정에 있는 아이들에게만 나타난다고 여겼다"며 "이번 연구는 성인 역시 납에 노출됐을 때 정신질환 위험이 커진다는 점을 증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연구팀은 납 노출처럼 환경이 정신질환 발병에 영향을 미친다는 데 주목했다.

윤 교수는 "아직도 정신질환을 개인의 심신이 빈약한 탓으로 돌리는 경우가 많다"며 "납과 같은 중금속뿐만 아니라 아직 연구되지 않은 다양한 환경이 정신질환에 관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정신질환을 유발하는 환경 원인이 파악되면 치료 역시 더 적절하게 할 수 있다"며 "심리상담과 더불어 환경 때문에 신체에 가해지는 영향을 없애거나 줄이는 약물치료 등이 병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4/14 08:05:57 수정시간 : 2016/04/14 08:05:57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