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내년도 예산안이 6640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식약처는 3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을 통해 올해 본예산 대비 8.7% 증가한 6640억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내년도 예산을 국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지원과 국민건강을 지키는 먹거리 안전에 중점적으로 투자를 확대키로 했다.

증액된 예산은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 지원(131억원) △중앙임상시험심사위원회 비대면심사 시스템(10억원) △사회복지급식관리지원센터 설치 확대(7→18개소) △수산물도매시장 현장검사소 설치(1→4개소) △해외직구식품 안전관리(3억원) △스마트 해썹(HACCP) 구축 지원(8억원) △의약품 등 점자 표시 의무화 준비(2억원) △천연물안전관리원 신축(13억원) 등 총 196억원이다.

주요내용은 백신 등 방역제품 안정적 공급·지원, 국민 안심을 위한 먹거리 안전 확보, 의료제품 안전을 위한 규제역량 강화, 기후변화 등 미래 대비 선제적 안전관리 환경조성 등 4개 분야다.

식약처는 코로나19 백신 등 첨단 생물학적제제의 품질검사를 위한 국가출하승인 전용 특수시험실(BL3 생물안전3등급)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품질이 확보된 백신이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국가검증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목표다.

백신 제조용 세포주 공급을 위해 ‘국가 백신 셀뱅크’를 세우고 국산 백신의 해외인증 인허가 지원을 위한 ‘실습형 교육시설’을 마련해 글로벌 백신 허브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또 국가 지정 '중앙임상시험심사위원회’'운영을 확대하고 비대면 심사시스템(e-IRB) 구축, 임상시험 참여자에 대한 피해보상 상담 및 맞춤형 정보제공 사업도 시작할 방침이다.

국산 백신의 세계시장 진출 등 바이오의약품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세계보건기구(WHO) PQ를 지원하고, 내년 새롭게 도입되는 WHO 우수규제기관(WLA) 등재도 추진할 방침이다.

mRNA 등 차세대 백신에 대한 안전성?유효성 평가, 시판 후 안전관리 기술개발 등 신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연구(R&D)를 확대를 목표한다.

의약품 분야에서는 의약품 제조공정 전반의 품질 위험을 실시간 예측·개선할 수 있는 QbD모델(고형제)을 개발·보급해 국내 기업이 글로벌 수준의 품질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의약품 부작용 모니터링을 위한 지역의약품안전센터(28개소)를 운영하고 의료현장 사용정보(RWD) 수집 거점병원(20→27개소)을 확대해 환자의 실제 사용정보에 기반한 의약품 안전관리를 실시한다.

'의약품 등 점자 표시' 의무화에 따라 장애인의 의약품 안전정보 접근성 보장을 위한 표시 방법과 기준 등을 마련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국회에서 의결된 2022년도 예산이 연초부터 신속히 집행되도록 예산 배정과 사업 실행계획 수립 등 집행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3 17:43:05 수정시간 : 2021/12/03 17:4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