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자동차의 본고장 독일서 고성능, 럭셔리 차종 제치고 ‘올해의 차’ 선정 쾌거"
  • 마이클 콜 현대차 유럽권역본부장이 ‘독일 올해의 차’를 수상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자동차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가 독일에서 올해의 차에 선정되며 가치를 입증받았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가 ‘2022 독일 올해의 차(German Car Of The Year)’로 최종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독일에서 활동하는 자동차 전문 기자단으로 구성된 지코티(GCOTY) 심사위원은 △실용성 △주행 성능 △혁신성 △시장 적합도 등을 기반으로 실차 테스트와 면밀한 분석을 통해 차량을 평가했다.

독일 올해의 차 선정은 올해 독일에서 출시된 신차 총 45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이 가운데 5개 부문에서 선정된 후보 차종을 제치고 아이오닉 5가 최종으로 선정됐다.

최종 후보에 오른 5개 차종은 △콤팩트 부문 푸조 308 △프리미엄 부문 기아 EV6 △럭셔리 부문 아우디 E-TRON GT △뉴 에너지(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부문 현대차 아이오닉 5 △퍼포먼스(고성능 차량) 부문 포르쉐 911 GT3 등이다.

독일 올해의 차 심사위원이자 주최자인 젠스 마이너스는 “아이오닉 5는 유니크한 디자인, 에너지 효율성, 주행의 즐거움 등 모든 평가 기준에서 평균 이상의 높은 점수를 획득할 만큼 우수한 상품성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이어 “특히 아이오닉 5의 순수 전기차 운영 콘셉트와 배터리 기술은 획기적이며, 아이오닉 5가 독일 올해의 차로 선정된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 최고의 전기차로써 선두권에 올랐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유럽법인장 마이클 콜 사장은 “경쟁이 극심한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이뤄 낸 이번 아이오닉 5 수상은 현대차의 전기차가 유럽 자동차 시장 내 경쟁모델들 사이에서 우수한 상품성과 기술력을 갖춘 제품인 것을 입증했다”면서 “특히 유럽 소비자들이 순수 전기차들을 선호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마이클 콜 사장은 “아이오닉 5는 탄소 배출 없는 친환경 모빌리티를 실현하고자 하는 현대차의 미래 전동화 전략과 비전을 선도하는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 측은 “자동차의 본고장 독일에서 콤팩트, 프리미엄, 럭셔리, 퍼포먼스 부문의 후보 차종을 제치고 뉴 에너지 분야에서 올해의 차가 선정된 것은 전기차가 주도하고 있는 유럽 자동차 시장의 변화를 반영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16:12:25 수정시간 : 2021/11/26 16: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