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원 경기 바이오센터. 사진=한올바이오파마 제공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한올바이오파마는 수원 경기 바이오센터 내에 위치한 바이오연구소를 확장 이전하고, R&D 전문인력 확보와 연구시설 확충을 통한 신약개발 역량 강화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바이오연구소 확장 이전을 계기로 세계 최고의 연구 수행을 위한 환경을 조성할 뿐 아니라 핵심 R&D인재 영입을 동시에 추진할 계획이다.

한올 바이오연구소는 이뮤노반트, 하버바이오메드, 이뮤노멧 등 글로벌 바이오 기업 및 전문가와의 오픈 콜라보레이션 R&D 전략을 통해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과 폭넓은 신약 개발 관련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7년에는 ‘HL161'과 ‘HL036’을 약 7000억 원 규모로 기술수출하며 업계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최근에는 HL161 등 다양한 항체신약을 연구개발하며 쌓아온 기술과 노하우를 통해 차세대 면역항암제 개발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면역항암항체 프로젝트 ‘HL187’은 새로운 작용기전을 통해 인체의 면역기능 활성화로 암을 치료하는 신약으로, 최근 정부 국책과제에도 선정되며 연구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한올은 새로운 질환 영역에도 과감히 도전하고 있다. 올해는 보스턴 소재의 뉴론, 알로플렉스에 투자를 통해 신규 파킨슨병 치료제, 항암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에 동참하는 등 활발한 R&D 활동을 해나가고 있다.

안혜경 한올바이오파마 바이오연구소 본부장은 "한올 바이오연구소의 목표는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질환으로 고통 받고 있는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글로벌 혁신신약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09:11:12 수정시간 : 2021/11/26 10:3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