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엘루비 메노락토 프로바이오틱스 사진=휴온스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휴온스는 한국식품연구원과 공동으로 ‘YT1을 유효성분으로 포함하는 갱년기 예방 또는 치료용 약학적 조성물’에 대한 기술특허 2건을 취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국내와 일본에 등록된 ‘락토바실러스 아시도필루스를 포함하는 여성 갱년기 예방 또는 치료용 조성물’ 특허를 여성 갱년기의 개별 증상(△손발저림 △두근거림 △개미환각 △불면증 △현기증 등) 개선으로 구체화함으로써 YT1의 기능성과 독점적 기술 가치를 공고히 했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휴온스는 설명했다.

YT1은 식약처에서 국내 최초로 여성 갱년기 기능성을 인정받은 개별인정형 유산균이다. 한국식품연구원이 연구하고, 휴온스가 기술이전을 받아 국내 유일의 갱년기 기능성 유산균 ‘엘루비 메노락토 프로바이오틱스’ 등으로 상용화에 성공했다.

YT1의 여성 갱년기 증상 개선 효과는 인체적용시험으로도 확인된 바 있다. ‘쿠퍼만지수(갱년기 판단 평가 지표)’와 ‘멘콜지수(갱년기 삶의 질 평가 지수)’ 모두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또, 여성 갱년기가 동반하는 여러 증상(△안면홍조 △질건조·분비물감소 △손발저림 △신경과민 △우울증 △가슴 두근거림 △근관절통 △피로 △개미환각 △두통 등) 개선에 도움을 받을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휴온스는 설명했다.

YT1은 식약처 개별인정 외 농림식품신기술인증(NET)과 지난해 우수성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하는 등 과학적, 기술적 가치도 인정받고 있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YT1의 원료 가치를 공고히 하고 독점적 권한과 기술 보호를 위해 갱년기 증상을 구체화한 조성물 특허 취득을 추진했다”며 “한국식품연구원과 함께 국내 기술로 탄생시킨 YT1의 기술적 가치를 보호하고 갱년기 여성 건강을 위한 넘버원 제품으로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0 14:29:55 수정시간 : 2021/10/20 14:2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