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마트 선박 솔루션 개발을 위한 기술협약(MOU) 체결 모습. 스마트 선박 솔루션 ‘K-ADIS’ 런칭후 기념 촬영, 가운데 고태현 케이조선 기술부문장(CTO)(좌측)과 콩스버그 한국 지사장 이바 베보스타드(IVAR VEBOSTAD)(우측). 사진=케이조선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케이조선은 지난 19일 진해 본사에서 노르웨이의 콩스버그와 ‘디지털 기술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케이조선의 스마트 선박건조 기술과 콩스버그의 자율운항 선박 핵심 기술인 스마트십 플랫폼 기술의 공유 및 적용을 주된 내용으로 한다.

기계나 장비를 컴퓨터 속 가상공간에 구현하고 모의시험 등을 통해 다양한 검증을 할 수 있는 ‘디지털 트윈’ 기술과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분산된 소형 서버를 통해 실시간으로 처리하는 ‘엣지 컴퓨팅’ 및 현실 기반에 컴퓨터 정보를 추가해 정보를 융합 보완해주는 ‘증강·가상현실기술’ 등 조선산업 디지털 전환 핵심 기술 개발에 함께 협력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 자리에서 케이조선은 자율운항 시스템인 스마트 선박 솔루션 ‘K-ADIS’(카디스, K Shipbuilding Advanced Intelligent Solution)‘를 런칭했다.

이는 콩스버그의 플랫폼인 ‘KOGNIFAI-VESSEL INSIGHT’를 기반으로 해 고객에게 보다 안정적이고 선진화된 다양한 선박 운항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사측은 전했다.

스마트 선박 솔루션 K-ADIS는 클라우드 기반의 선박 솔루션으로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해 국제해사기구(IMO)에서 요구하는 친환경 경제운항을 가능하게 한다. 육해?상의 원격 지원을 통해 선박의 관리 및 안전성을 높여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은 국내 최대 조선기자재 산업 박람회인 ‘코마린’(KORMARINE) 기간 중 공개됐다.

고태현 케이조선 기술부문장(CTO)과 콩스버그 한국 지사장 이바 베보스타드(IVAR VEBOSTAD)등이 협약식에 참석했다.

고 부문장은 “이번 기술 협약을 통해 대형 조선소와 디지털 기술 격차를 만회할 계기를 마련했다. 지속적인 친환경 미래 기술 개발을 통해 지능형 자율 운영 조선소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향후 국내 기자재 업체와의 파트너십을 맺고 ‘케이조선 스마트 기술’ 통해 세계 시장에 함께 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0 12:25:56 수정시간 : 2021/10/20 12:2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