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제넨셀은 의료기기 전문기업인 세종메디칼로부터 전환사채(CB) 50억원을 포함해 총 113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제넨셀은 지난 19일 세종메디칼을 대상으로 5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발행하고, 최대 주주인 강세찬 경희대 생명과학대 교수의 보유 주식 일부도 세종메디칼에 넘기기로 했다.

이로써 제넨셀의 최대주주는 세종메디칼로 변경된다. 다만 안정적인 임상 진행과 사업 영위를 위해 현 조직을 유지한 채 공동 경영체제로 운영된다.

기존 최대주주인 강세찬 교수도 잔여 지분을 계속 보유하며 이전과 동일하게 제넨셀 기술경영위원장으로서 연구개발 및 경영에 참여하게 된다.

이성호 제넨셀 대표는 “세종메디칼에서 임상 등 연구개발 자금을 확보해 안정적으로 사업을 이끌 수 있게 됐다”며 “국내 대표 천연물 신소재 기반 신약개발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넨셀은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연구개발 자금을 추가 확보,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와 대상포진 치료제 임상시험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코스닥 상장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제넨셀은 최근 코로나19 치료제 국내 제2b·3상 임상계획승인을 신청한 데 이어 유럽 임상 신청도 준비 중이며, 대상포진을 적응증으로 국내 제2상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0 10:55:39 수정시간 : 2021/10/20 10:55: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