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미래산단 액상 건기식 공장 증설…GMP 인증 완료
  • 콜마비앤에이치 세종2공장 전경. 사진=콜마비앤에이치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콜마비앤에이치가 세종2공장을 준공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증설은 최근 급증하고 있는 헤모힘의 해외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진행했다. 헤모힘은 콜마비앤에이치가 제조하고 고객사 애터미가 판매하는 국내 대표 개별인정형 건기식이다.

콜마비앤에이치는 지난해 세종시 미래산업단지 내 약 1만3067㎡(4000평) 규모 부지를 확보하고 연간 2800톤 이상의 액상 건기식 생산공장을 준공했다. 이번 증설로 기존 세종공장의 생산능력인 2000톤을 더해 연 4800톤 생산능력을 갖추게 됐다.

콜마비앤에이치는 액상 건기식 생산 확대를 위한 세종2공장 준공을 완료하고 우수건강기능식품 제조기준인 GMP인증을 획득했다. 현재 진행 중인 시험생산과 제품 허가등록을 완료하고 연내 본격 가동한다는 계획이다.

콜마비앤에이치는 향후 세종2공장에 호주연방의약품관리국(TGA) GMP 인증을 획득하고 유럽을 비롯한 중앙아시아 등에 수출국을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호주TGA GMP인증은 건기식을 의약품 수준으로 관리한다는 것을 인정하는 의미로 해외 각국의 수출 절차를 간소화하는 장점이 있다. 지난 6월에 세종공장에도 인증받았다.

정화영 콜마비앤에이치 공동대표는 "해외에서도 한국산 건강기능식품을 찾는 수요가 늘어가고 있는 만큼 끊임없는 설비 투자를 통해 고객 니즈를 만족시키고 글로벌 1위 기업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0 10:11:45 수정시간 : 2021/10/20 10:1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