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bhc가 8년간 이어지고 있는 제너시스BBQ와의 소송과 고소 등 법적 다툼 21건 중 17건을 승소 또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3건은 현재 진행 중이며 토지관련 1건만 패했다.

bhc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BBQ는 17건에 대해 패함에 따라 경쟁사 죽이기 위해 무리한 고소와 소송을 남발하는 등 국가 사법기관을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bhc에 따르면 BBQ는 2013년 bhc 연구소장을 영업비밀 침해로 고소한 것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박현종 회장 외 많게는 40명에 이르는 bhc 임직원을 대상으로 영업비밀 침해 관련해 5건을 고소했다. 그러나 검찰은 모두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BBQ는 여러 차례 영업비밀 침해 고소가 무혐의 처분되자 2019년 비슷한 내용으로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고소를 했으나 지난해 11월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

BBQ는 검찰의 무혐의 처분 결과에 항고해 재기수사 명령이 시작됐지만, 지난 12일 검찰은 BBQ가 제기한 내용을 인정하기에 부족하고 이를 입증할 만한 증거가 없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지난달 29일 bhc를 상대로 제기한 영업비밀 침해 관련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도 BBQ는 패소했다. 재판부는 영업비밀 침해 이유로 BBQ가 bhc를 상대로 한 1000억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 1심에서 원고인 BBQ 측이 주장한 bhc의 영업비밀 침해 금지 등 청구 사유를 인정하지 않았다.

반면 bhc는 BBQ가 일방적으로 물류계약과 상품공급계약을 부당파기해 발생한 손해에 대해 2017년 상품 공급대금 손해배상청구, 2018년 물류 용역대금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각각 제기했다.

이중 지난 1월 상품 공급대금 소송에서 재판부는 BBQ의 일방적인 해지에 대해 bhc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해 340억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bhc 관계자는 "BBQ의 주장에 대해 향후 올바른 법적 판단을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bhc의 경영철학인 준법, 투명, 상생경영을 토대로 프랜차이즈 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에 더욱 집중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 사진=각사 제공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9 18:36:07 수정시간 : 2021/10/19 18:3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