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롯데백화점이 창사 이후 첫 희망퇴직을 통해 근속 20년 이상 직원들을 내보내고 신규 직원을 채용하는 방식으로 인력구조를 개편한다.

1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이 지난달 23일부터 근속 20년 이상 직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희망퇴직에 500여명이 신청했다.

전체 직원 4700여명 가운데 희망퇴직 대상은 2000여명으로, 이 가운데 25%가량이 회사를 떠나기로 한 것이다.

희망퇴직 신청자들은 이달 31일까지만 근무하고, 11월 한 달간 유급휴가를 보낸 뒤 퇴직하게 된다.

롯데백화점은 인사 적체 해소와 체질 개선을 위해 희망퇴직을 실시한 만큼 곧바로세자릿수 규모의 신규 채용을 예고했다.

채용연계형 인턴십으로 선발된 인원들은 현장에 배치돼 4주간 인턴을 마친 뒤 최종 인터뷰를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롯데백화점은 또 현재 지방권 특별채용과 서비스 전문인력 채용도 진행하고 있다.

지방권 특별채용은 이번 주부터 면접한 뒤 두 자릿수 규모로 다음 달에 현장에 배치하고, 서비스 전문인력은 이달 중 세 자릿수 규모를 채용해 순차적으로 배치할 예정이다.

이와 별개로 롯데그룹 차원에서는 내년부터 부장과 차장 직급을 하나로 통합해 수석 직급의 경우 5년 차부터 임원 승진 대상이 될 수 있도록 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7 09:08:59 수정시간 : 2021/10/17 09:08: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