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볼보자동차-3.1 필립 림, 차세대 친환경 인테리어 소재로 만든 위크엔드백. 사진=볼보자동차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볼보자동차는 15일 글로벌 패션 브랜드 3.1 필립 림과의 협업을 통해 차세대 친환경 인테리어 소재로 만든 한정판 위크엔드백을 공개했다.

이번 협업은 지속가능성과 바이오 기반 및 재활용 원료로 만든 소재 사용 확대를 향한 양사의 공통된 신념을 바탕으로 환경을 생각하는 여행자를 위한 새로운 럭셔리 아이템을 개발하기 위해 이뤄졌다. 3.1 필립 림은 의식 있는 럭셔리와 손쉬운 스타일의 창조를 위해 해조류로 만든 탄소 중립 드레스부터 고가의 재활용 소재에 이르기까지 대체 소재 확보의 한계를 뛰어넘으며 현대 패션 산업에 혁명을 일으키고 있는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다.

3.1 필립 림은 의식있는 럭셔리와 손쉬운 스타일의 창조를 위해 해조류로 만든 탄소 중립 드레스부터 고가의 재활용 소재에 이르기까지 대체 소재 확보의 한계를 뛰어넘으며 현대 패션 산업에 혁명을 일으키고 있는 세계적인 패션 브랜드다.

위크엔드백은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텍스타일, 스웨덴과 핀란드의 숲에서 얻은 바이오 기반의 소재, 와인 산업에서 재활용된 코르크 등 볼보의 차세대 친환경 인테리어 소재로 제작됐다.

볼보자동차의 디자인 총괄, 로빈 페이지(Robin Page)는 “재활용된 소재들을 사용하기 위해 미래 볼보자동차가 가야할 비전을 가지고 있다”며 “런웨이 컬렉션을 만드는 것부터 자동차 인테리어에 이르기까지, 우리는 지속가능한 소재의 대안을 찾아야하는 공동의 책임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양사의 협업으로 완성된 위크엔드백은 최근 볼보자동차가 글로벌 트렌드 예측 선도기업, 더 퓨처 라보레토리와 함께 발표한 내일의 소재에 대한 보고서, ‘컨셔스 디자인(의식 있는 디자인, Conscious Design)의 부상’에서도 영감을 얻었다.

특히 볼보차의 경우 2040년까지 완전한 순환 비즈니스를 완성한다는 계획에 따라 새로운 신차에 노르디코 소재를 사용하고, 현재 광범위한 자동차 산업에서 사용되고 있는 수많은 소재들을 지속적으로 고품질의 지속가능한 공급원으로 대체한다는 비전을 갖고 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5 11:26:21 수정시간 : 2021/10/15 11:2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