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24일부터 식물 기반 대체 우유인 오트 밀크를 기본 선택 옵션으로 도입한다.

23일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에 따르면 오트 밀크 도입은 2005년 두유 선택 도입 이후 16년만의 새로운 식물 기반 음료 베이스 출시다.

친환경적인 음료 카테고리를 확장하고 고객에게 새로운 음료 선택지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스타벅스 전용 오트 밀크는 기존 제품들과 다르게 고유 원두인 에스프레소 로스트 및 다양한 스타벅스 음료 메뉴들과 어울리도록 자체 개발됐다.

스타벅스 오트 밀크는 식이섬유 함유량이 높은 귀리를 사용해 일반 우유 대비 낮은 칼로리와 당이 특징이며 스타벅스 전용 스팀 시 부드러운 거품 발생이 용이하다.

오트 밀크는 맞춤 음료 옵션들과 동일하게 600원의 추가비용이 발생한다. 스타벅스 카드로 결제할 경우에는 무료 혜택을 받게 된다.

스타벅스는 2017년 ‘오트밀 라떼’ 출시를 시작으로 2018년 ‘오트 그린 티 라떼’, ‘리얼 넛 오트 모카’, ‘오트 딸기 바나나 블렌디드’, 2020년 ‘헤이즐넛 오트 쇼콜라’ 등 오트 밀크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들을 꾸준히 출시·확대해왔다.

특히 올해 4월 오트 밀크 음료 중 최초로 연중 상시 판매 제품으로 출시된 ‘콜드 브루 오트 라떼’는 출시 5개월만에 약 100만잔 판매를 달성하기도 했다.

이정화 스타벅스 음료팀 팀장은 “앞으로도 고객 취향과 트렌드를 고려한 다양한 식물 기반 음료의 개발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18:11:32 수정시간 : 2021/09/23 18:1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