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성탕면 한정판. 사진=농심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농심은 오는 9일 한글날을 앞두고 안성탕면 한정판 제품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한정판은 한자로 써 있는 브랜드명 ‘안성탕면(安城湯麵)’을 한글로 표기한 것이 특징이며, 한글날까지 판매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제품은 한글로만 곡을 쓰고, 한글을 아름답게 표현하는 데 관심이 많은 것으로 잘 알려진 가수 장기하가 직접 쓴 손글씨를 적용했다.

농심은 안성탕면 한정판 출시를 기념해 소비자 이벤트를 진행한다.

농심은 로고 부분이 비어있는 안성탕면 제품 이미지를 자사 홈페이지에 업로드하고, 소비자들이 직접 한글로 ‘안성탕면’ 글씨를 써 꾸밀 수 있게 했다.

한글로 적은 안성탕면 이미지를 개인 SNS에 필수 해시태그와 함께 업로드하면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으며, 농심은 추첨을 통해 안성탕면이 한글로 인쇄된 의류와 농심 럭키박스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농심 관계자는 “한글날의 특별한 의미를 나누기 위해 안성탕면 한정판을 출시하게 됐다”며 “안성탕면과 함께 한글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느끼는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09:21:53 수정시간 : 2021/09/23 09:2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