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휴온스메디케어, InQuE 2021 참가 모습./ 사진=휴온스글로벌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휴온스메디케어는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방역기술·기자재 및 감염병예방솔루션 엑스포 ‘InQuE(인큐) 2021’에 참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14~16일까지 사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인큐 2021’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비롯해 우수한 국내 방역 기술과 제품 등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방역산업 전문 B2B 전시회다.

휴온스메디케어는 이번 전시회에서 자체 개발한 최신형 공간멸균기 '휴엔 IVH ER'에 탑재된 신기술 ‘에어쿠션 기술’의 차별화된 멸균력과 경제적, 효율적 멸균의 중요성에 대해 소개했다.

휴엔 IVH ER의 에어쿠션 기술은 고온·고압 상태에서 액상 멸균제를 미립자화한 후, 열풍 증발을 통해 공간에 퍼져있는 미세 병원성 유기물들을 멸균하는 기술이다.

특히 적은 양의 멸균제로도 넓은 범위 커버가 가능하고, 공기와 표면, 공간 구석구석에 퍼져있는 병원성, 비병원성 미생물들과 바이러스, 박테리아(포자 포함) 등을 효과적으로 멸균시켜준다.

멸균 과정 중에는 사람이 직접 투입되지 않기 때문에 보다 쉽고 빠르게, 효율적으로 멸균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휴엔 IVH ER은 안정화된 고순도 과산화수소 멸균제 ‘스테리그린’을 사용한다. 멸균 후 잔류물이 물과 산소로 분해돼 인체에 무해하며 금속, 플라스틱과 같은 다양한 재질에 대한 안전성도 입증 받았다.

이상만 휴온스메디케어 대표는 “코로나19 이후에도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신종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산업계 전반과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선제적 멸균관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7 09:56:24 수정시간 : 2021/09/17 09:5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