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BT-176 ESMO 2021 전자포스터./사진=브릿지바이오 제공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16~21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2021 유럽종양학회 연례학술회의(ESMO)’에서 4세대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로 개발 중인 후보물질 ‘BBT-176’의 전임상 연구 데이터 및 최신 개발 현황을 포스터 형태로 발표한다고 16일 밝혔다.

BBT-176은 타그리소 등 3세대 비소세포폐암 표적치료제 치료 이후 내성으로 나타나는 C797S 특이 EGFR 삼중 돌연변이를 표적 치료하는 신규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티로신 인산화효소 억제제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BBT-176의 △종양 억제 효능 관련 전임상 연구 데이터 △C797S 이중 돌연변이 대상 세포 기반 약효 평가 결과 및 △비소세포폐암 환자 대상 임상 1/2상 진행 현황과 계획 등을 전자 포스터에 게재했다.

공개된 포스터에선 환자 유래 암 조직을 이식한 마우스를 대상으로 BBT-176을 1일 1회 용법으로 31일간 투약한 결과, 기저시점 대비 종양의 상대적 크기가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생체지표(바이오마커)의 약력학적 분석 결과 종양의 증식과 관련된 각종 지표들이 약물에 용량 비례적으로 감소했다.

또한, C797S를 포함한 EGFR 삼중 돌연변이가 유도된 마우스 종양 모델에서 BBT-176을 1일 1회 용법으로 6주간 투약한 결과, 기저시점 대비 뇌전이 종양이 억제된 것을 확인했다.

이상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의학총괄책임 부사장(내과 전문의)은 “기존 3세대 EGFR TKI 치료 이후 나타나는 C797S 삼중 돌연변이를 억제하는 효과를 확인한 BBT-176의 전임상 연구 결과를 국제 학회를 통해 발표할 수 있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7 09:13:02 수정시간 : 2021/09/17 09:1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