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주현태 기자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정부가 9월에 종료 예정이었던 유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간을 30일 연장했다. 이에 항공업계는 다음달 무급휴직 전환을 피할 수 있게 됐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지난 14~15일 제8차 고용정책심의회를 열고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대한 유급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간 30일 연장(안)을 심의·의결했다.

고용유지지원금은 유급휴직 중인 근로자를 정부가 지원하는 제도로 지원금 규모는 기존 월 평균 임금의 70%이며, 기간은 연간 최대 270일이다.

이번 지원금 연장으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등 국내 항공사들은 10월까지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앞서 적자에 시달리는 저비용항공사(LCC)들은 이달 말 정부 지원이 종료될 경우를 대비해 직원들 사이 무급 휴직 전환 신청서를 받아 정부에 제출한 바 있다. 대한항공의 경우 5개 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면서 정부 지원이 끊겨도 자체적인 수당 지급을 통해 유급휴직을 유지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항공업계 불황은 연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이에 LCC들은 다음달 고용유지지원금 종료시 11월과 12월 무급휴직 신청서를 받아 고용노동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황용식 세종대학교 경영학부 교수는 “지원금 30일 연장은 항공업계 입장에선 가뭄에 단비같은 소식이지만, 한 달 후에 다시 반복될 수밖에 없다. 효율적인 지원을 위해선 지속가능한 지원을 해야 한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을 연말까지 연장해 숨통을 트이게 하고, 이후엔 자구책을 독려하기 위한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17:45:07 수정시간 : 2021/09/16 17:4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