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결제·복리후생 지원 등 ESG 경영 실천
  • 사진=KT&G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KT&G가 추석을 앞두고 결제 대금 조기 지급을 통해 협력사와 상생 강화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상생안으로 협력사 49곳이 결제 대금 총 491억원을 정상 지급일보다 평균 한 달여 앞당겨 받게 된다.

KT&G는 매년 설·추석 연휴 전 협력사들에 가중되는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결제 대금을 조기 집행해왔다.

이외에도 재료품 대금을 매월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고 협력중소기업의 복리후생 증진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동반성장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원가변동으로 인한 협력사들의 고충 해소를 위해 원재료 가격이 계약 시점 때보다 상승할 경우 계약 금액을 상향 조정하는 등 실효성 있는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신송호 KT&G 원료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들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기업과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목표로 기업시민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고 함께 성장하는 상생의 가치를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16:07:30 수정시간 : 2021/09/16 16: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