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가300./ 사진=유한양행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유한양행이 일반의약품 브랜드인 ‘메가트루’의 라인업을 추가했다.

유한양행은 벤포티아민(비타민 B1) 300mg이 함유된 초고함량 활성 비타민 메가300정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메가300정은 벤포티아민(비타민 B1)이 국내 최대함량인 300mg, 비타민 B6가 일일 최대용량인 100mg이 들어있다. 정제 크기가 작고 하루 한번 1정의 섭취로 복용이 간편하다.

메가300정은 120정 포장으로 4개월간 복용할 수 있다. 유한양행은 메가300정 출시를 통해 현재 레드오션인 비타민 B군 시장에서 새로운 시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벤포티아민의 고함량 복용은 당뇨병 환자의 최종당화산물 생성을 감소시켜 혈관의 내피세포 기능장애를 예방하고 당뇨병성 신경병증 개선에 도움을 준다.

벤포티아민은 활성형 비타민으로 수용성 티아민에 비해 체내에서 빠르게 작용하고 효과가 오래 지속된다. 고함량을 복용하더라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은 용법과 용량을 지킨다면 안전하게 복용할 수 있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치열한 비타민 B군 영양제 시장에서도 비타민 B1이 기존 비타민 B1 100mg 제품에 비해 3배 함유된 메가300정은 단연 주목을 끌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11:36:19 수정시간 : 2021/09/16 11:3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