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니처 원료 베트남 하늘초 사용
라면에서 김치, 시즈닝까지 활용
  • 사진=팔도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팔도가 매운맛 전문 브랜드 '틈새'의 신제품 2종을 출시하고 브랜드 라인업을 강화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제품 출시는 최근 매운맛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식문화 트렌드와 더 맵고 독특한 매운맛을 즐기는 '맵부심'이 강한 MZ세대를 겨냥해 기획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은 △틈새맛김치 △틈새레드페퍼 2종이다. 틈새 브랜드 핵심 컨셉인 강렬한 매운맛을 한국인이 가장 즐겨 먹는 반찬인 김치와 다양한 요리에 첨가할 수 있는 고춧가루 시즈닝 형태로 구현했다.

'틈새맛김치'는 국내산 배추에 베트남 하늘초를 넣어 특유의 매운맛을 살린 별미 김치다. 여기에 멸치젓, 무, 양파를 등을 넣고 끓인 비법 양념수를 더해 감칠맛을 배가했다.

'틈새레드페퍼'는 음식에 매운맛과 감칠맛을 더하기 위한 고춧가루 시즈닝이다. 베트남 하늘초 베이스에 청양고추와 유령고추를 첨가해 강렬한 매운맛을 선사한다. 또한 3가지 천연허브가 풍미까지 살려준다.

김성희 팔도 브랜드매니저는 "틈새 맛김치와 틈새레드페퍼는 매운맛의 대명사인 '틈새라면'을 간편식으로 재해석한 제품이다"며 "앞으로도 틈새만의 강렬한 매운맛을 살린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매운맛 전문 브랜드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11:05:13 수정시간 : 2021/09/16 11:0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