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적 영향 받지 않고 1년 내내 선호
다양한 풍미 원부재료 결합해 소개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의 콜드 브루가 누적 판매 잔 수 1억 잔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스타벅스 콜드 브루는 라틴 아메리카와 아프리카산 원두를 사용해 스타벅스 전문 바리스타가 매장에서 직접 차가운 물로 14시간 동안 침출식으로 신선하게 추출한 아이스 커피다. 커피 본연의 달콤한 풍미를 가지고 있으며 깔끔하고 부드러운 목 넘김이 특징이다.

스타벅스 콜드 브루는 매년 평균 30% 이상의 높은 성장률을 보인다. 지난 2017년 1000만 잔 돌파를 시작으로 2019년 5000만 잔, 올해 1억 잔 이상 판매돼 인기 있는 음료 아이템으로 선택받았다.

스타벅스 콜드 브루의 인기 비결은 콜드 브루 원두커피 이외에 다양한 풍미의 원부재료와 결합한 새로운 음료를 지속해서 출시하는 데 있다.

스타벅스는 '돌체 콜드 브루', '바닐라 크림 콜드 브루', '나이트로 콜드 브루', '콜드 브루 오트 라떼' 등 인기 콜드 브루 음료를 연이어 출시하며 콜드 브루 음료를 확대했다. 콜드 브루를 활용한 다양한 음료를 통해 기존의 에스프레소 음료와는 다른 깔끔한 풍미를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중 커피 본연의 풍미를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기본적인 원두커피인 콜드 브루가 가장 인기가 높으며, 연유를 추가해 콜드 브루 마니아들 사이에서 인기 있는 돌체 콜드 브루가 그 뒤를 잇고 있다.

이정화 스타벅스 음료팀장은 "콜드 브루는 아이스 음료의 한계를 넘어서 계절에 영향을 받지 않고 연중 즐길 수 있는 대표 메뉴로 자리 잡았다"며 "아이스 커피 시장의 성장에 맞춰 다양한 풍미의 콜드 브루 음료를 지속해서 개발해서 소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 사진=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공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09:30:55 수정시간 : 2021/09/16 09:3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