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한노총 배송기사 이권 다툼에 끼어
"불법파업에 점포들 피해 눈덩이" 국민청원
  • 호남샤니 광주공장에서 배송노선 조정 등을 요구하며 열이틀째 운송 거부를 이어가는 화물연대 조합원이 지난 13일 오후 광주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전국 파리바게뜨 매장이 ‘빵 공급 대란’을 겪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들의 파업에 따른 것으로, 3400여개의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은 막대한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15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물연대 불법파업으로 인해 죽어가는 자영업자를 살려주세요"라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광주에서 파리바게뜨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이 청원인은 "화물연대 소속 배송기사들이 10일이 넘도록 불법파업을 강행하고 있다"며 "아침 일찍 도착해야 할 식재료들이 오후 늦게 도착해 팔지 못하고 폐기하는 물품들이 늘어나면서 점포의 피해도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청원인은 "파업의 원인이 불분명함에도 화물연대는 파업을 종료하는 조건으로 손해배상 책임 면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며 "본사가 받아들이지 않자 이번 사안과 전혀 관계가 없는 다른 물류센터까지 연대파업으로 확대하려고 있어 전국 3400여개의 가맹점포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배송중단으로 인한 금전적인 피해규모와 영업손실은 산정 어려울 수준으로 불어나고 있다“고 토로했다.

사건의 발단은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소속과 민노총 소속 배송기사들의 갈등에서 시작됐다.

민노총 배송기사들이 업무시간 단축을 위해 SPC그룹과 계약한 운수사에 증차를 요구했고, 지난달 SPC그룹은 화물차 2대를 늘렸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한국노총 소속과 민노총 소속 배송기사들이 서로 더 유리한 노선을 차지하기 위해 대립했고, 운수사가 중재안을 냈으나 민노총은 파업에 들어갔다.

파업으로 인해 식재료를 원활하게 공급받지 못한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은 운수사에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고 통보했다.

운수사가 민노총에 책임을 묻겠다고 하자 화물연대는 "지금까지 파업으로 인한 책임을 묻지 않으면 파업을 종료하겠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가맹점주들이 거부하면서 전국 민노총 조합원들이 연대 파업에 나섰다.

파리바게뜨가맹점주협의회도 파업 철회를 요구하며 거부할 시 강경 대응하겠다고 맞서고 있다.

이와 관련해 SPC그룹 관계자는 "파업으로 인해 광주, 원주 등 지역이 심각한 지장을 받고 있다“며 ”수도권을 포함한 일부 지역들도 배송이 지연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본사는 운수사와 용역 관계기 때문에 나서서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며 ”수도권 일부 지역에는 대체 차량을 투입하며 최대한 해결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6:22:25 수정시간 : 2021/09/15 16:2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