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2월 진행된 르노삼성자동차 2021 협력사 컨벤션의 우수 협력사 시상식. 사진=르노삼성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중소 부품협력사에 물품대금 약 120억원을 오는 17일에 조기 지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르노삼성차의 물품대금 조기 지급은 명절을 앞두고 자금 소요가 집중되는 중소 협력사들의 운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조기 지급 대상은 78개 협력사이며, 예정된 지급일보다 최대 8일 일찍 대금을 지급받게 된다.

르노삼성차는 협력사들과의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의 일환으로 명절 전 물품대급 조기 지급을 꾸준히 이행해 왔다. 앞서 1월 설 명절을 앞두고 72개사 협력사에 약 176억원, 지난 해 추석에도 명절을 앞두고 82개 협력사에 약 68억원을 조기 지급한 바 있다.

황갑식 르노삼성차 구매본부장은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어려운 시기임에도 르노삼성차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해 주고 있는 협력사들에 감사를 전한다”며 “르노삼성차는 협력사들과의 동반성장 및 상생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차는 지난 2월 온오프라인으로 함께 진행된 협력사 컨벤션을 통해 르노삼성차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력업체의 협조와 신차 가격 경쟁력 확보를 강조한 바 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4:48:40 수정시간 : 2021/09/15 14:4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