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R코드 활용, 홈결제 서비스 연동한 비대면 셀프 구매
  •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롯데백화점이 막바지 추석 선물을 준비하는 고객을 위해 오는 19일까지 수도권 전점에서 당일 배송 서비스 '바로배송'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막바지 명절 선물을 구매하고 당일 급하게 배송이 필요한 고객의 편의를 위해, 당일 배송 서비스인 바로배송을 명절 연휴기간 수도권 전점에서 운영한다.

바로배송 서비스란, 명절 선물 세트를 7만원 이상 구매하면 구매 점포 기준 5km 이내 주소지로 3시간 안에 상품을 퀵 배송해주는 롯데백화점의 명절 세트 전용 배송 서비스다.

지난해 추석 본점에서 시범 운영 후 올해 설 명절부터 수도권 전점으로 확대해 올 추석에도 연휴 직전 주말인 19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추석 선물세트에는 QR코드를 활용한 비대면 셀프 구매 서비스를 도입해 고객의 편의성을 강화했다. 매장에 방문한 고객이 전시된 선물세트의 QR코드를 직접 스캔해 판매사원을 거치지 않고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

코로나 19 상황임을 고려해 많은 고객이 보다 안전한 쇼핑을 할 수 있도록 비대면 쇼핑방식을 이번 추석에 처음으로 도입했다.

고객이 매장에서 원하는 상품의 QR코드를 스캔하면, 롯데백화점 애플리케이션의 온라인 상품주문으로 연동된다. 상품을 선택 후 온라인 선물하기 신청서(주소록) 작성을 완료하면, 고객 알림톡이 발송되며 홈결제서비스를 통해 상담 및 결제를 완료할 수 있다.

오프라인의 상품권 사은행사 참여 등 다양한 프로모션도 동일하게 받을 수 있다.

전일호 롯데백화점 상품본부 식품팀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 연장으로 이번 추석에도 선물로 감사한 마음을 전하려는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다"며 "롯데백화점에서 다양하게 선보이는 명절 선물세트로 편리하고 안전하게 서로의 마음을 주고받을 수 있는 추석 명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11:36:58 수정시간 : 2021/09/15 11:3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