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현대제철·당진시, 국내 최초 넷제로 행사 추진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8.11 16:13
  • 사진=현대제철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현대제철은 당진시와 함께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 및 '제72회 충남도민 체육대회'를 국내 최초의 탄소중립행사로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제철과 당진시, 글로벌 인증기관인 로이드인증원은 이날 탄소중립행사 추진을 위한 협약식을 갖고 행사의 성공적 개최를 다짐했다.

탄소중립행사는 행사 운영 전반에 사용되는 차량, 전력, LNG 등의 에너지원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하고, 자발적 탄소배출권(VCS)을 통해 '제로' 수준으로 상쇄함으로써 온실가스 발생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행사를 말한다.

당진시는 행사진행을 통해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하는 한편, 현대제철은 중부발전과 함께 VCS을 기부함으로써 탄소배출량을 상쇄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로이드인증원은 행사에서 발생하는 배출량과 VCS의 상쇄량에 대한 검증을 수행하게 된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회사가 보유한 VCS을 지역사회의 ESG 가치 실현에 사용할 수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며 "기업·지자체·글로벌 검증기관이 함께 국내 최초로 탄소중립 국제표준(PAS 2060)에 따라 추진하는 행사인 만큼 좋은 본보기를 만들기 위해 행사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11 16:13:46 수정시간 : 2021/08/11 16:1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