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오닉5. 사진=현대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미국 시장에서 친환경차 판매를 3배 이상 크게 늘리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5일 현대차·기아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는 올해 1∼7월 미국 시장에서 친환경차만 6만1133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5.2%나 증가한 수준이다.

현대차는 7월 기준 올해 미국 시장에서 4만1813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1~7월까지 판매한 양보다 4배에 가까운 313.6% 증가한 수치다. 특히 현대차 개인고객의 경우 399%나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 역시 올해 1∼7월 미국 시장에서 1만9320대의 친환경차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2배에 가까운 94.8% 증가한 수준이다.

현대차·기아의 1~7월 미국 친환경차 판매는 수소전기차 187대(103.3%), 전기차 1만336대(207.7%), 하이브리드 5만610대(205.3%)로 종류을 가리지 않고 고르게 급증했다.

현재 미국에서 판매중인 친환경 차종은 현대차 9종, 기아 4종이다. 차종별로는 아이오닉(구형) HEV(하이브리드)가 1만1441대, 니로 HEV가 1만767대로 1만대 넘겼다.

최근 투입된 투싼 HEV, 싼타페 HEV ,쏘렌토 HEV 등 친환경 SUV도 약 4000~7000대씩 팔렸으며, 아이오닉 5, EV6 등 전용 전기차를 비롯해 제네시스 첫 친환경 모델인 G80 전동화 모델 등이 투입되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5 14:44:35 수정시간 : 2021/08/05 14:4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