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형 SUV QM6 3000대 이상 판매하며 내수 시장 실적 견인
  • THE NEW QM6 LPe. 사진=르노삼성차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7월 내수 4958대, 수출 6075대 등 전년보다 23.6% 증가한 총 1만1033대의 월 판매 실적을 거뒀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판매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내수는 21% 감소했으나, 수출은 132% 증가했다. 7월까지 올해 전체 수출 누계는 3만3161대로 작년 대비 120% 증가했다.

특히 6월부터 유럽 28개국에서 본격적에서 판매를 실시한 XM3가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전체 수출 실적을 견인했다. XM3는 우수한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현재 내수, 수출에서 모두 수요가 증가되고 있는 가운데, 하반기 안정적인 생산 물량 공급만 지속된다면 부산공장 생산 물량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내수 시장에서 중형 SUV QM6는 7월 한달 간 3189대 판매, 5개월 연속 월 3000대 이상 판매량을 올리며 내수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국내 유일의 SUV LPG 모델인 QM6 LPe는 전체 판매량의 64%를 차지하며 높은 인기를 보여주고 있다.

QM6 LPe는 차량 기획 단계부터 개인 고객들이 편안하고 경제적인 패밀리카로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해 편안하고 실용적인 공간 활동성과 뛰어난 경제성을 자랑한다. 또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 534㎞, 상위 트림 옵션 등 뛰어난 상품성으로 2019년 6월 이후 2년여 만에 누적 출고 대수 6만대 판매를 달성했다.

XM3는 반도체 부품 부족으로 인한 생산 일수 감소 영향으로 지난 달 1280대가 판매했다. 엔진사양별 판매비중은 TCe 260 48%, GTe 모델이 52% 이며 각 엔진 별 최고급 트림의 비중이 TCe 260 81% (RE Signature), GTe 72% (RE)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2022년형 XM3는 주유소 뿐 아니라 편의점, 식당 등 국내 최초로 비대면 식음료 배달 서비스까지 가능한 인카페이먼트, 고속화 도로 및 정체구간 주행보조 기능 및 원격시동 등 고급 트림에 적용된 강화된 편의사항과 안정된 품질을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르노 브랜드 모델에서는 마스터와 조에의 판매향상이 두드러졌다. 7월 판매된 마스터는 버스 모델로 57대가 판매돼 전월 대비 24% 증가했다. 4335㎜의 긴 휠베이스 및 측풍 보정 기능으로 편의성 및 안정성이 뛰어나 교회, 유치원 및 학원 등에서 통학용 차량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캠핑카 등 다양한 용도로 전환이 가능하다.

또한 르노 조에는 7월 117대가 판매되며 전월대비 17% 향상됐다. 전 세계가 인정하는 전기차 조에는 2020년 유럽 전기차 판매 랭킹 1위 및 2021년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올해의 전기차로 지난달 글로벌 자동차 전문 매체 motor1.com과 InsideEVs에서 전세계 주요 전기차를 대상으로 실시한 전비 테스트에서 1등을 차지하며 높은 효율성과 안전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밖에도 르노 캡쳐와 트위지는 7월 각각 101대, 12대가 판매됐다. 르노삼성차 7월 수출대수는 총 6075대로 XM3(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 4863대, QM6(수출명 르노 콜레오스) 1189대, 트위지 23대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02 16:57:20 수정시간 : 2021/08/02 16:5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