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 SK이노 노사, 3주 만에 단체협약 타결…"역대 최단 기간"
  • 기자신지하 기자 ji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7.22 11:25
  •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SK이노베이션 노사가 2021년도 단체협약 갱신교섭에서 역대 최단 기간인 3주 만에 잠정합의를 도출했다.

SK이노베이션은 22일 서울 서린동 SK빌딩과 SK이노베이션 울산콤플렉스(울산CLX)를 화상으로 연결해 '2021년도 단체협약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단협은 지난달 16일 노사가 울산에서 단협을 위한 첫 미팅을 갖고, 교섭을 시작한 지 3주 만에 잠정합의를 이끌어 냈다. 단협은 임금협상과 달리 다뤄야 할 안건들이 많아 최소 3~4개월 이상이 걸리는 것을 고려하면 협상 기간이 크게 단축됐다.

특히 이번 단협은 SK이노베이션 단협 역사상 최고의 투표율인 95.8%과 최고의 찬성률인 88.5%를 기록했다. 국내 노사관계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높은 찬성률이다.

SK이노베이션은 "노사가 쌓아 온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건설적 대화와 소통을 통해 합리적 해법을 모색한 결과"라며 "구성원들이 느끼는 불편함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고 세대별, 직무별로 모두 행복이 커질 수 있는 방향으로 노사 양측이 노력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성훈 노조위원장은 "노사 경계를 넘어 '구성원의 행복'이라는 공통의 목표에 대한 공감대를 가지고 교섭에 임했다"며 "이번 단협은 변화와 혁신을 주도해 온 SK이노베이션의 노사문화를 한 차원 업그레이드시키는 계기"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단협에서 노사가 신뢰와 상생을 기반의 선진 노사 문화를 바탕으로 회사의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ESG경영에 적극 동참, 강력하게 실천해 'New SK이노베이션'을 함께 만들기로 합의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 사장은 "이번 단협이 최단기간·최고 찬성률로 타결되면서 차원이 다른 노사문화라는 역사를 또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놀랍고 감사하다"며 "새로운 60년 출발점에서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파이낸셜스토리 전략을 성공시켜 New SK이노베이션을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SK이노베이션 노사는 '구성원의 행복 증진'이라는 공통 가치를 실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 △가치 △균형 △안정이라는 '미래지향적인 가치' 관점에서 노동조합에서 제시한 각종 시스템과 복리후생제도에 대해서도 각각 개선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휴가제 개선, 자녀 양육 및 학자금 지원 현실화, 생활 안정 지원 등 크고 작은 안건들에 대해 합의했다. 또한 '노사 공동 TF'를 만들어 4조3교대인 현행 근무형태를 4조2교대로 전환하는 데 필요한 검토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강무 SK이노베이션 울산CLX 경영지원본부장은 "이번 단협은 성숙한 노사문화가 만들어 가는 미래지향적인 상생의 중요성을 보여 준 결과"라며 "SK이노베이션의 선진적인 노사문화는 상생을 넘어 ESG경영을 완성해 가는 매우 중요한 역할로 진화 발전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1:25:47 수정시간 : 2021/07/22 11:25:4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