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론', 국제 재활용 인증 GRS 획득한 친환경 원사
브래지어·브라탑, 드로즈, 브리프, 반팔 티셔츠 등
  • 사진=휠라 언더웨어 제공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휠라 언더웨어(FILA UNDERWEAR)는 친환경 및 고기능성 원사 혼방 소재의 '에코 프렌들리 컬렉션'을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컬렉션 제품에 사용된 소재의 절반가량이 친환경 소재인 폴리에스테르 '에코론'으로 구성됐다. 여기에 여름철 속옷이 갖춰야 할 기능을 놓칠 수 없기에, 흡한속건과 냉감 기능 등을 고루 갖춘 고기능성 폴리 원사를 혼합해 사용했다.

에코 프렌들리 컬렉션에 사용된 에코론은 국내에서 분리 배출된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리사이클 폴리 원사다. GRS(Global Recycled Standard)라는 국제 재활용 인증을 획득했을 만큼 원료와 에너지 소비, 온실가스 발생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섬유로 주목받고 있다.

자연을 생각하는 친환경 에코론 소재와 함께 언더웨어 본연의 기능성을 갖추고자 고기능성 폴리 원사를 함께 사용했다. '네오후레쉬', '바이오맥스' 등은 흡한속건 및 냉감 기능이 우수한 고기능성 원사다. 자외선과 함께 비침을 막아주는 기능도 포함하고 있다.

여기에 트렌디한 디자인까지 갖춰 시선을 모은다. 모(母) 브랜드 휠라의 헤리티지 감성을 담은 감각적인 디자인과 컬러를 반영해 입는 즐거움을 배가했다.

덥고 습한 여름은 물론 다가올 가을, 겨울에도 입기 좋도록 휠라 아이코닉 컬러인 레드, 네이비, 화이트 등을 주조색으로 선택했으며, 스몰 레터링 밴드 디테일로 스포티한 분위기를 극대화했다.

휠라 에코 프렌들리 컬렉션은 여성용 브래지어와 브라탑, 남녀 드로즈, 브리프 등 정통 언더웨어는 물론 반팔 티셔츠와 같은 이지웨어까지 포함했다. 여기에 합리적인 가격대까지 갖췄다.

휠라 언더웨어 에코 프렌들리 컬렉션은 전국 휠라 언더웨어 매장과 공식 온라인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휠라 언더웨어 관계자는 "자연에 한 발짝 가까이 다가간 에코 프렌들리 컬렉션과 몸은 물론 마음까지도 편안하고 시원한 여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천소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1:18:03 수정시간 : 2021/07/22 11:18:0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