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대표 브랜드 칠성사이다에 상큼한 포도를 담은 신제품 ‘칠성사이다 포도’를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칠성사이다 포도는 지난해 칠성사이다 출시 70년을 기념해 선보인 새로운 맛의 ‘칠성사이다 복숭아, 청귤’에 이어 출시한 과즙 탄산음료다.

회사측은 “제품 라인업 확장을 통해 브랜드에 활력을 불어넣고, 새롭고 이색적인 경험을 추구하는 MZ세대의 트렌드에 맞춰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칠성사이다 포도는 국내산 포도 과즙에 오리지널 제품과 동일한 탄산감을 적용해, 마시는 순간 짜릿한 상쾌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칠성사이다만의 맑고 깨끗한 브랜드 정체성을 전달하기 위해 내용물도 투명하게 담아냈다.

패키지도 기존 제품과 동일한 초록색 바탕과 로고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포도 이미지를 넣어 제품의 특징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500mL 용량의 페트병 제품으로, 투명 페트병을 통해 칠성사이다의 맑고 깨끗함을 눈으로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이번에 출시한 칠성사이다 포도와 복숭아, 청귤 과즙 탄산음료 라인업과 오리지널 제품인 ‘칠성사이다’, 0칼로리 ‘칠성사이다 제로’ 등 소비자의 기호를 다양하게 아우르는 브랜드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0:06:05 수정시간 : 2021/07/22 10:06: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