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서울우유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은 한국표준협회(KSA)가 주관하는 '2021 프리미엄브랜드지수(KS-PBI)'에서 우유 부문 9년 연속 1위 브랜드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프리미엄브랜드지수(KS-PBI)는 한국표준협회와 서울대학교 경영연구소가 공동 개발한 브랜드자산 평가 모델로, 약 10만명 규모의 대규모 소비자 조사를 통해 분야별 최고의 프리미엄 가치를 지닌 브랜드를 선정·발표하는 제도다.

서울우유는 9년 연속 1위에 오를 수 있었던 비결로 ‘품질 고급화 전략’을 꼽았다.

서울우유 ‘나100%’는 세균수 1A등급에 체세포수까지 1등급 원유만을 사용한 두개의 1등급 프리미엄 우유다.

세균수 등급이 원유가 얼마만큼 깨끗하게 관리되는지 보여주는 기준이라면, 체세포수 등급은 젖소의 건강 상태를 가늠하는 지표라고 할 수 있다.

스트레스나 질병이 없는 건강한 젖소에서만 체세포수가 적은 고품질의 원유를 얻을 수 있는데, 그 동안 우유의 위생 품질 기준을 세균수만으로 가늠해 왔다면 서울우유는 체세포수라는 새로운 기준을 적용해 우유 품질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서울우유는 1984년 국내 최초로 목장과 고객을 잇는 전 과정이 냉장상태로 이뤄지는 ‘콜드체인 시스템’을 완비하며 우유 품질의 고급화 시대를 열었다.

뿐만 아니라 2009년에는 '제조일자 병행 표기제’를 도입하며 신선도 높은 우유를 소비자들이 직접 보고 선택할 수 있도록 객관적인 기준을 제시했다.

서울우유협동조합 관계자는 "한결같은 관심과 성원으로 보답해주신 서울우유의 모든 고객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에게 최고급 품질의 우유와 유가공품을 제공함과 동시에 국내 낙농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끊임없는 혁신을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0:02:37 수정시간 : 2021/07/22 10:02: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