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부광약품은 코로나19 치료제의 임상2상 환자 총 104명 모집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부광약품은 마지막 환자의 추적조사가 완료되고 자료가 수집되면 임상결과를 정리해 이전 진행한 임상의 결과와 함께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향후 진행 과정을 협의할 예정이다.

부광약품은 만성 B형간염 치료제로 개발됐던 항바이러스제 레보비르(성분명 클레부딘)를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현재 경증부터 중등증까지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감소량을 세포배양 검사를 통해서 정량적으로 측정해 유효성을 평가하는 CLV-203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전에 실시한 중등증의 환자 60명을 대상으로 클레부딘과 위약을 대조하는 CLV-201 임상에서는 레보비르 투약군에서 위약군보다 바이러스가 감소하는 경향을 확인했고, 고위험군인 고혈압환자군에서는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바이러스가 감소하는 결과를 얻은 바 있다.

부광약품은 “이번 임상을 통해 신뢰도 있는 데이터로서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의 감소를 증명해 항바이러스제로서의 경쟁력을 증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4:48:43 수정시간 : 2021/06/11 14:48: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