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한국의 제조업 경쟁력이 독일, 중국에 이어 세계 3위 수준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5일 산업연구원이 펴낸 ‘한국 제조업 경쟁력, 코로나19 경제위기 버팀목’ 보고서에 따르면 유엔산업개발기구(UNIDO)가 지난해 7월 발표한 세계 제조업 경쟁력 지수(CIP)에서 한국은 전 세계 152개국 중 3위였다.

이 지수는 2018년 지표를 기준으로 한다.

CIP는 1인당 제조업 부가가치, 제조업 수출액 등 8개 항목을 종합한 지수다. 국가별로 총체적인 제조업 경쟁력이 얼마나 되는지 나타내준다.

한국은 1990년에만 해도 17위였지만 이후 계속해서 순위가 상승해 미국과 일본까지 제쳤다.

이같은 한국의 제조업 경쟁력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큰 역할을 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보고서에 따르면 제조업의 성장기여도는 지난해 3분기 -0.2%포인트, 4분기 0%포인트로 서비스업의 성장 기여도(지난해 3분기 -0.8%포인트, 4분기 -1.0%포인트)를 웃돌았다.

주요 28개국 중 제조업 비중이 두 번째로 높은 한국은 코로나19 위기 전인 2019년보다 성장률 감소폭이 네 번째로 낮았다.

보고서는 수출 증감률이 지난해 4월 저점 후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것도 제조업 경쟁력의 역할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5 16:23:17 수정시간 : 2021/05/05 17:45: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