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 안산시 단원구에 위치한 서울반도체 본사. 사진=박현영 기자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서울반도체는 2021년 1분기 매출(연결기준) 3104억 원, 영업이익은 205억 원(영업이익률 6.6%)을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각각 27.6%, 243% 성장했다고 5일 밝혔다. 특히 순이익은 245억 원으로 지난해 연간 순이익 290억 원의 85%를 1분기만에 달성했다.

서울반도체 측은 “2021년 1분기는 창사이래 역대 최고의 1분기 매출과 순이익을 기록했다”면서 “금년도 배당 수익을 기대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서울반도체는 2분기 매출을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19%에서 29% 성장한 3200억 원에서 3400억 원으로 제시하며 올해 연간 실적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표현했다.

앞서 지난달 시장조사업체 옴디아(Omdia)는 2020년 서울반도체가 미국 LED 제조기업 루미레즈(Lumileds)를 제치고 처음으로 글로벌 시장 점유율 랭킹 3위를 달성했다는 자료를 발행한 바 있다. 서울반도체는 올해 두 자릿 수 성장을 이어가 확실한 글로벌 선두기업으로 자리 잡을 계획이다.

1분기 호실적은 코로나 이후 가속화된 언택 경제의 수혜를 입고 IT 사업이 호조를 보인 것은 물론 자동차, 조명에 이르기까지 전 사업 부문이 고른 매출과 수익성 개선을 보인데 따른 것이다. 또 2017년부터 진행된 일반 제품들의 베트남으로의 생산기지 이전이 안정화된 것도 수익성 개선의 이유가 됐다.

서울반도체 관계자는 “올해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Mini LED 양산이 시작돼 하반기 매출이 더욱 기대된다”면서 “새로운 성장기회를 선점하는 투자도 1분기부터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17:48:58 수정시간 : 2021/05/04 17:48: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