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일반
  •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저소득층 학생 1만명에 고성능 노트북 지원
  • 기자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5.04 14:58
  •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의장(왼쪽)은 4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송필호 회장과 화상으로 만나 '교육 불평등 해소를 위한 고성능 노트북 1만대 전달식’을 진행했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우아한형제들은 김봉진 의장이 4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4일 '교육 불평등 해소를 위한 고성능 노트북 1만대 전달식’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행사는 싱가포르에 머물고 있는 김봉진 의장과 희망브리지 측이 화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장은 지난 2월 발표한 '재산 절반 이상 사회 환원 약속'의 첫 이행 방안으로 저소득층 학생 1만명에게 고성능 노트북을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김 의장과 희망브리지는 지난달 28일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의 협조를 받아 노트북을 지원할 대상 학생을 모집 및 선정했다.

선정기준은 교육급여수급자, 한부모가정, 조손가정, 다문화가정의 저소득 아동·청소년으로, 행정상 저소득 계층으로 분류되지 않지만 교육자가 판단하기에 지원이 필요한 환경의 아동·청소년도 대상에 포함됐다.

노트북은 이날부터 약 두 달에 걸쳐 전국 1만명 학생에게 순차적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이번 지원을 위해 삼성전자와 LG전자 노트북을 각각 5000대씩 구매하고 학업에 필요한 소프트웨어 라이선스도 구입했다. 총 지원액은 약 150억원 규모다.

김 의장은 이날 전달식에서 “코로나 팬데믹 시대에 아이들에게는 노트북은 꼭 필요한 학습도구라고 생각한다”며 “노트북이 아이들에게 신분의 표시가 아니라 공부에 자신감을 불어넣어 주는 아이템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어 “삼성전자와 LG전자에도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며 “CPU와 램 수급에 전세계적으로 어려움이 많다고 하는데 이번 기부를 위해 우선적으로 많은 도움을 주신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희망브리지 송필호 회장은 “전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기로 한 김 의장의 첫 여정에 희망브리지가 함께 하게 된 것은 매우 의미깊다”며 “희망브리지는 김 의장 기부가 더욱 값어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14:58:42 수정시간 : 2021/05/04 14:58:4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