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도로교통공단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도로교통공단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전국 운전면허시험장의 3월 토요특별근무(토요특별시험)를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공단은 직장인 등 평일에 시간을 내기 어려운 국민에게 편의를 제공하고자 매월 1회 전국 19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토요특별근무를 실시해 왔으나 인파가 몰릴 것을 우려해 잠정 중단 결정을 내렸다.

공단은 향후 감염 추세를 고려해 토요특별근무 재개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관련된 내용은 ‘안전운전 통합민원’ 사이트 및 각 운전면허시험장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향후 토요특별근무 시 운전면허시험장 방문을 희망하는 분들은 반드시 사전에 확인을 부탁드린다“며 ”대기시간과 인구밀집을 최소화하기 위해 운전면허시험장 방문 시 운전면허증 발급 온라인 신청 및 방문시간 예약 접수 서비스를 활용하기를 권장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5 09:22:48 수정시간 : 2021/03/05 09:22:4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